닫기

언론보도

SUNHAK PEACE PRIZE

언론보도

[경북도민일보] 난민 위기 해결·인류 평화 기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2-08 14:10 조회36회 댓글0건

본문

2017 선학평화상 시상식

1018dd4b690b051da386d51315c21f61_1486530648_6751.jpg

[경북도민일보 = 정혜윤기자]  선학평화상위원회는 지난 3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2017 제2회 선학평화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제2회 선학평화상 수상자는 공동수상으로 지노 스트라다(68·이탈리아 외과의사) 박사와 사키나 야쿠비(66·아프간 여성 교육가) 박사가 선정됐다.

 지노 스트라다 박사는 국경을 초월한 인류애로 지난 28년간 지구촌 분쟁의 최전선에서 난민 및 전쟁희생자들에게 ‘긴급 의료 구호’를 펼쳐 800만 명의 생명을 살려낸 공적이 높게 평가됐다.

 사키나 야쿠비 박사는 전쟁으로 폐허가 된 아프간 난민촌에서 1300만명을 ‘교육’해 난민 재정착의 해법을 제시한 공로를 크게 인정받았다.

 수상자에게는 각 50만 달러의 상금과 메달이 수여됐으며, 설립자인 한학자 총재와 홍일식 선학평화상위원회 위원장이 각각 메달과 상패를 수여했다.

 시상식에는 아노테 통 전 키리바시 대통령이 축사를 맡았고, 해외 전·현직 대통령·부통령 등을 비롯해 정·관·학·재·언론·종교계를 대표하는 800여 명의 인사들이 참석했다.

 지노 스타라다 박사는 수상 연설을 통해 “난민들의 산산 조각난 삶은 우리의 행동을 촉구하고 있다”며 “전쟁 없는 세계를 위해 행동을 취하는 것은 세계 시민의 몫이며, 인류의 발전이 계속 되기를 원한다면 전쟁 논리를 포기하고 형제애와 연대를 긴급하게 실천해야 한다”고 강력히 호소했다.

 사키나 야쿠비 박사는 수상 연설에서 “현재 우리는 종교, 민족, 인종, 성별에 의해 심판 받는 세상에 살고 있다”며 “서로에 대한 증오를 극복하고 사랑, 연민 및 지혜를 나눌 때 우리는 평화롭고 조화롭게 공존하기 위한 불멸의 기반을 인류에게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일식  선학평화상위원회 위원장은 “선학평화상은 ‘전 인류 한 가족’이라는 평화비전을 토대로 제정된 상으로 이번 시상에서는 인류 공동의 운명을 위한 미래 평화 아젠다로 ‘난민 위기’를 제시했다”고 밝혔다.

 

0d12d5ac732bd2180dbc73be0941c68f_1486711083_7494.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원모평애재단 | 대표 MOON YEON AH     고유번호 105-82-20855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34 도원빌딩 7층 선학평화상 위원회     전화 : 02-3278-5150     이메일 : commemo.proj@gmail.com
Copyright © 선학평화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