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평화이슈

SUNHAK PEACE PRIZE

평화이슈

환경오염으로 전 세계 인구 6명 중 1명 사망

본문

20101e75a4b15e2b0a5439de542d03ac_1511511610_1567.jpg

가장 치명적 오염은 '대기오염‘ 650만명 사망
인도 중국 등 중진국 사망자 심각

 

세계적으로 매년 900만명 이상이 환경오염으로 사망한다는 국제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19일 CNN에 따르면 국제 과학자 40여명의 모임인 '오염과 보건 위원회'는 2017년 10월 19일 의학저널 '랜싯'에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기준 한 해 900만명이 오염된 공기와 물, 토양, 사업장 환경 때문에 기대수명보다 짧은 생을 마쳤다. 전 세계 인구 6명 중 1명이 환경오염으로 사망하고 있는 것이다. 연구 상 한계를 감안하면 실제 환경오염에 따른 사망자 수는 이보다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이 사망자 수는 에이즈·말라리아·결핵 사망자를 포함한 수의 3배에 달한다.

 

대기오염, 수질오염, 독성물질이 주 원인
대기오염은 조기사망의 가장 큰 원인이었다. 2015년 대기오염 때문에 사망한 사람은 650만명에 달했다. 전염병과 기생충을 퍼뜨리는 수질오염으로 180만명이 사망했으며, 독성물질 노출과 2차 흡연을 등 일과 관련된 오염으로 사망한 사람도 80만명으로 나타났다. 납중독은 50만명의 조기 사망자를 내는 것으로 추산됐다.

20101e75a4b15e2b0a5439de542d03ac_1511511729_4054.jpg

 

글로벌 불평등 심각, 저소득국가에서 사망자의 92% 발생
환경오염으로 인한 사망자의 92%는 아프리카 국가 니제르, 차드 등 저소득국가에서 발생했다. 조기사망 4명 중 1명은 소득 수준 중간에 해당하는 국가에서 나왔는데, 중국과 인도,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마다가스카르 등이다. 가장 심각한 인도에서 250만명, 그 뒤를 이은 중국에서 180만명이 환경오염으로 인해 사망했다.

 

선진국도 환경오염 피해에서 예외는 아니었다. 인구가 많은 러시아와 미국은 조기 사망자가 많은 10개국 안에 들었다. 영국, 일본, 독일은 사업장 공해에 따른 사망자가 10위 안이었다.

20101e75a4b15e2b0a5439de542d03ac_1511511753_3444.jpg

"오염은 불균형적으로 가난하고 취약한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친다"
랜싯 환경건강위원회 위원이자 세계은행그룹 건강·영양·인구 실무책임자 올루소지 아데이는 "오염은 불균형적으로 가난하고 취약한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친다"며 "어린이들은 더 높은 위험에 처해 있다. 지역, 국가, 전 지구적인 차원에서 인식을 행동으로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오염으로 인한 복지 손실은 4조6000억달러(약 5196조1600억원)에 달한다고 추정했다. 이는 세계총생산(GDP)의 6%에 해당하는 수치다. 보고서는 "오염이란 단순한 환경 문제가 아니며 그보다 더 큰 의미가 있다"며 "이는 인간의 건강과 안녕에 대한 심각하고도 주요한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THE LANCET

​The Lancet Commission on pollution and health http://www.thelancet.com/journals/lancet/article/PIIS0140-6736(17)32345-0/abstract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34 도원빌딩 14층 선학평화상위원회     전화: 02-3278-5150     팩스: 02-3278-5198     이메일: sunhakprize@gmail.com
Copyright ©2017 SUNHAK PEACE PRIZ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