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2015 수상자 발표

SUNHAK PEACE PRIZE

2015 수상자 발표

2015 수상자 발표

일시 : 2015년 6월 8일 12시 (미국 시간)
장소 :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 프레스 클럽 머로우 룸

수상자 선정 발표문

발표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선학평화상은 미래세대를 위해 평화로운 세계를 만드는 것이 현 세대의 책임이라는 믿음으로 제정되었습니다.
본 상의 첫 시상은 이러한 평화비전을 중심으로 지속가능한 평화를 위한 ‘기후변화’와 ‘식량위기’ 문제의 해결에 주목하였습니다.
이에 제1회 선학평화상의 수상자로 ‘기후위기의 최전선에서 인류의 미래와 평화를 위해 노력한 아노테 통 키리바시 대통령’과, ‘미래 식량위기의 대안으로 혁신적인 물고기 양식기술을 개발하며 청색혁명을 이루어가고 있는 인도의 모다두구 굽타 박사’를 공동수상자로 선정하였습니다.

아노테 통 키리바시 대통령은 세계가 직면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국제사회에 공론화하여 전 지구적인 해결책 모색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특히 그는 생존이 위협받고 있는 기후변화의 최전선에서 헌신적으로 미래 세대를 위해 희망적이고도 건설적인 비전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아노테 통 대통령은 전 국토가 수몰 위기에 처한 키리바시의 현직 대통령으로서 기후위기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하며 전 세계가 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포괄적인 협의체를 구축하는 데 중점적인 역할을 수행하였습니다. 또한 아노테 통 대통령은 인간의 탐욕과 무절제로 인한 지구 및 대기 오염으로부터 해양을 지키기 위해 자국 연안을 완전보호구역으로 설정하는 도덕적 결단을 내렸으며, ‘존엄한 이주(Immigration with dignity)’ 프로그램을 통해 30년 이내에 수몰될 운명에 처한 자국 국민의 인권 수호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기후변화라는 전 지구적 재앙을 해결·예방하기 위해 아노테 통 대통령처럼 솔선수범하여 희생적으로 문제해결에 나선 지도자는 드뭅니다.
본 선학평화상위원회는 “기후변화라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오늘의 세대는 미래세대를 위해 인내와 희생을 감내하는 도덕적 결단을 내려야한다”는 아노테 통 대통령의 노력과 호소를 적극 지지 찬동합니다.

모다두구 굽타 박사는 전 생애에 걸쳐 미래 식량위기의 대안으로 물고기 양식기술을 개발하여 청색혁명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그가 개발한 양식기술은 동남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수많은 빈민층에게 자립·자활이라는 기적을 일구어내었습니다. 특히 여성의 사회적 지위와 인권을 크게 향상시켰습니다.

굽타 박사는 생명의 위협을 무릅쓰고 분쟁지역까지 찾아가 헌신적으로 지역맞춤형 양식 어종을 개발하면서 청색혁명을 주도했습니다. 그 결과, 저비용으로 동물성단백질 공급이 가능한 물고기양식은 미래 식량위기의 해법으로 크게 부상해 가고 있습니다. 또한 굽타 박사는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빈민층에게 일방적인 원조를 해주기보다는 물고기를 기르고 잡는 법을 보급하여 자립·자활의 길을 열어주었으며, 특히 여성들에게 적극적으로 양식 기술을 교육하여 동남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의 사회적 지위 및 인권을 크게 향상시켰습니다.

그의 노력은 이 세상에 가난과 굶주림으로 고통 받는 사람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뜨거운 인류애와 생명존중 정신에 바탕하고 있습니다.
이에 선학평화상위원회는 인류의 미래 식량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하고, 빈민들에게 더 나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심어준 굽타 박사의 헌신적인 봉사에 존경을 표하는 바입니다.

선학평화상위원회는 매회 시상에서 인류 공동의 운명을 평화로운 방향으로 이끌 ‘미래 평화 아젠다’를 제시하고자 합니다.
제1회 시상에서 본 위원회가 제시하는 미래 평화 아젠다는 ‘기후변화’와 ‘식량위기’입니다. 지난 세기 세계평화의 주된 과제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갈등과 폭력의 극복이었습니다. 그러나 21세기 들어 기후변화와 식량위기로 인한 재앙이 지구촌 곳곳에서 시시각각 벌어지고 있으며, 이는 머지않아 전 지구적인 위기로 증폭되어 인류의 생존 자체를 위협할 징후들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본 위원회는 21세기 인류 평화의 주된 과제로 기후변화와 식량문제에 주목하여, 이 위기로부터 인류를 구원할 지혜를 주체적으로 모색하고 행동하는 것을 미래 평화 아젠다로 설정하고자 합니다.

이제 인류공동체는 도덕적 정당성과 논리적 합리성을 바탕으로 창의력을 발휘하여 과감하게 행동으로 실천해야만 합니다.
선학평화상이 제시하는 열린 비전과 행동의 변화는 21세기 평화 문명을 밝혀 나갈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2015. 6. 8
선학평화상위원회 위원장 홍 일 식

“제1회 선학평화상 수상자로 아노테 통 대통령, 굽타 박사 공동 선정”
  • 6월 8일(월) 오후 12시(미국시간 기준) 미국 워싱턴 DC의 The National Press Club에서 수상자 발표해
  • 아노테 통 키리바시 대통령, 기후변화 위기 심각성 국제사회에 전파, 기후난민의 인권 위해 열정적인 리더십 선보여
  • 모다두구 굽타 박사, 양식기술 혁신으로 빈민구제 및 미래 식량위기 해결에 앞장 서
[6월 8일(월) 오후 12시(미국시간 기준)] 선학평화상위원회는 제1회 선학평화상의 공동수상자로 아노테 통(Anote Tong. 63세) 키리바시 대통령과 인도의 모다두구 굽타(M. Vijay Gupta, 76세) 박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아노테 통 대통령은‘기후위기의 심각성을 국제사회에 공론화하고, 기후난민의 인권 수호를 위해 노력한 업적’이 높게 평가되었으며, 모다두구 굽타 박사는‘혁신적인 물고기 양식기술 개발로 동남아시아 빈민구제와 식량위기 해결에 기여한 공로’가 크게 인정되었다.

수상자로 결정된 아노테 통 대통령은 세계가 직면한 막대한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국제사회에 전파하며 전 지구적인 해결책 모색을 주도하고 있다. 그는 UN을 비롯한 주요 국제기구에서 기후변화에 대한 관심을 지속적으로 촉구하여 국제사회의 능동적 대처를 위한 포괄적인 협의체 구성에 핵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아노테 통 대통령은 30년 이내에 수몰될 위기에 처한 자국의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도 해양생태계 보호에 희생적으로 앞장서고 있다. 그는 ‘피닉스제도 해양구역(PIPA)' 설정,‘태평양해양경관 관리 협의체’ 구성 등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보호 및 관리 활동을 주도하고 있으며, PIPA는 현존 세계 최대 세계유산이다(2010년 유네스코 지정).

더불어 아노테 통 대통령은 ‘존엄한 이주(migration with dignity)’ 프로그램을 통해 자국민들의 인권 수호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존엄한 이주’는 기후변화로 삶의 터전을 떠나야하는 이주민들이 ‘난민’이 아닌 질 높은 노동력을 갖춘 ‘존엄한 이민자’로 대우받을 수 있도록 교육하는 프로그램으로, 기후난민의 인권 보호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을 환기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이런 활동으로 그는 노벨평화상 수상자 후보로 지속적으로 거론되고 있으며, 2012년도에 피터 벤츨리 해양상, 힐러리상 기후평등 부문 등에서 수상하며 국제사회에서 크게 인정받고 있다.

이런 활동으로 그는 노벨평화상 수상자 후보로 지속적으로 거론되고 있으며, 2012년도에 피터 벤츨리 해양상, 힐러리상 기후평등 부문 등에서 수상하며 국제사회에서 크게 인정받고 있다.

또 다른 공동수상자로는 이른바 ‘청색혁명의 설계자’, ‘동남아시아 빈민의 성자(聖者)’로 불리는 모다두구 굽타 박사다. 미래 식량위기의 대안인 수산양식기술 개발에 전 생애를 매진하여 생산량 증대의 혁명을 일구어냈고, 아시아와 아프리카 빈민에게 양식법을 보급하여 자립의 기적을 일으킨 공로가 크게 인정되었다.

굽타 박사는 상대적으로 저비용 동물성단백질 공급이 가능해 인류의 미래 식량으로 부상하고 있는 수산양식기술을 혁신하였다. 야생 어종에 비해 빠른 성장이 가능한 ‘틸라피아’, ‘실버 바브’등의 양식 어종을 개량하여 폭발적으로 생산량을 증대시키며 양식 산업의 혁명을 일으켰다.

또한 굽타 박사는 가난하고 배고픈 사람들에게 물고기를 주기보다 물고기를 기르는 방법을 보급하여 자립·자활을 길을 열어 주었다. 그는 지역맞춤형 양식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생명의 위협을 무릅쓰고 동남아시아 분쟁지역까지 찾아가 헌신적으로 연구에 매진하였으며, 빈곤층에게 저비용·고효율의‘ 양식농업 통합방식(IAA: Integrate Aquaculture Agriculture)을 보급하여 영양상태 개선과 자립 자활을 일구어냈다. 특히, 사회적 지위가 낮은 여성들에게 적극적으로 양식기술을 교육하여 동남아시아 여성의 인권을 크게 향상시켰다.

이러한 공로로 2005년 식량 부분의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세계식량상’을 수상한 바 있다. 홍일식 선학평화상위원회 위원장은 “선학평화상은 미래세대를 위한 평화상”이라며, “기후위기와 식량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힘쓴 아노테 통 키리바시 대통령과 모다두구 굽타 박사를 제1회 선학평화상 공동수상자로 선정하게 되어 기쁘다. 두 수상자는 인류의 미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지금도 헌신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앞으로 선학평화상은 이러한 평화의 롤모델을 발굴하여 인류공동체의 미래 평화를 빚어내는 상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선학평화상은 미래세대의 평화와 복지에 기여한 개인 및 단체를 발굴하여 새로운 평화 문명을 제시하기 위해 제정되었으며, 단일상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100만 달러(한화 10억원 상당)의 시상금과 함께 수여된다. 시상식은 오는 8월 28일(금) 서울에서 개최된다.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34 도원빌딩 7층 선학평화상위원회     전화: 02-3278-5150     팩스: 02-3278-5198     이메일: sunhakprize@gmail.com
Copyright ©2017 SUNHAK PEACE PRIZ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