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NEWS & INSIGHTS

미래세대를 위한 평화상, 선학평화상재단입니다.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세계교회적 반주 프로그램 20주년 기념: 25개국 1,800명의 반주자 이미지
수상자 뉴스
1 2022.11.30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세계교회적 반주 프로그램 20주년 기념: 25개국 1,800명의 반주자

2022년 11월 23일World Council of Churches[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의 에큐메니칼 동반 프로그램 (EAPPI)은 2002년 제네바에 본부를 둔 세계 교회 협의회 (WCC)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아랍-이스라엘 분쟁에 대한 주력 프로젝트입니다. 팔레스타인 주민과 이스라엘 군대 간의 사이에서 보호를 제공하고 마찰을 완하하기 위해 에큐메니칼 동반자E(cumunical Accompaniers)를 모집하고 파견합니다. 무닙유난 주교는 설립자 중 한명입니다.]약 100명의 손님이 예루살렘의 호텔 임페리얼에 모여 만나 인사하고 현지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게스트 중에는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국가 코디네이터의 교회 수장, 회원 교회, 에큐메니칼 파트너, 에큐메니칼 동행자, 에큐메니칼 동행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행사는 콘스탄티나의 대주교 Aristarchos 대주교와 WCC 사무총장 대리 Dr. Ioan Sauca 목사가 개회했습니다. 연사 중에는 팔레스타인의 에큐메니칼 반주 프로그램과 이스라엘 국가 조정관도 있었습니다. 에큐메니칼 동반자; Ibrahim Azar 주교, 성지와 예루살렘의 복음주의 루터교 교회; 그리고 Rt. Munib Younan 목사, 요르단 복음주의 루터 교회와 성지의 명예 주교.2002년 WCC는 성지의 교회 지도자들의 부름에 응답하여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에서 에큐메니칼 동반 프로그램을 설립했습니다.“전 세계 약 5억 8천만 명의 기독교인을 대표하는 회원 교회가 있는 WCC가 부름에 응답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2002년 초, 야눈이라는 작은 마을 주민들은 높은 수준의 정착민 폭력으로 인해 집에서 쫓겨났습니다.”이스라엘과 국제 평화 운동가들은 행동을 취했고 마을 주민들이 안전하게 돌아올 수 있기를 바라며 야눈 마을에 살기로 결정했습니다. “이 활동가들이 제공한 보호 덕분에 야눈 주민들이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라고 Sauca는 회상했습니다.이 성공은 영감을 주었고 2002년에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에서 에큐메니칼 반주 프로그램이 탄생했습니다. WCC 회원 교회는 이후 25개국에서 1,800명 이상의 에큐메니칼 동반자를 모집하여 웨스트 뱅크 주변에서 3개월 동안 봉사했습니다.지역 사회, 이스라엘 및 팔레스타인 인권 단체, 국제 기관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이 프로그램은 그 이후로 이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존재해 왔습니다.각지에서 기념일 인사말수년 동안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에서 에큐메니칼 반주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함께 일한 사람들은 시간을 내어 인사를 나누고 프로그램에 대한 추억을 나눴습니다.루터교 세계 연맹의 전 회장인 Munib Younan 주교는 이 프로그램의 아이디어가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그리고 전 세계에서 정의, 평화 및 화해를 촉진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Younan은 다음과 같이 덧붙였습니다. “우리는 이 정의의 하나님을 신뢰하기만 하면 됩니다. 그것이 세상에 대한 나의 희망입니다.” Eskidjian은 이 프로그램이 계속해서 성장하고 사람들의 삶에 변화를 가져오기를 바란다고 덧붙였 습니다.“나의 희망은 두 민족과 모든 신앙 공동체가 평화롭게 함께 사는 곳입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세계기독교커뮤니케이션협회 사무총장 사라 스페이처(Sara Speicher)도 이 프로그램이 처음 구상되던 시절을 회상했다. “이 아이디어는 무엇보다 먼저 WCC의 관심에 대한 가시적 표시로 교회와 지역 팔레스타인 및 이스라엘 그룹의 수장들에게 보여지고 환영 받았지만, 또한 이 동반이 어느 정도의 연대를 보여주고, 인식을 높일 것입니다.”

아카이브

Sunhak Peace Prize

미래세대는 현세대의 생물학적 자손을 넘어 현세대가 직접 만날 수 없는
미래의 인류 일반을 의미합니다.

현세대가 행하는 모든 행위는 미래세대에게 긍정적·부정적 영향을 주기에
우리는 미래세대에 대한 책임 의식을 가져야 합니다.